Medusa, 4min 46sec, Single-channel video with piano improv., 2016

There is a man. In this film, he is shown only through reflections. Does he really exist? How will the audience know? He wanders around the city without a goal and glimpses at his own reflections. A stream located near…

Medusa, 4min 46sec, Single-channel video with piano improv., 2016

Source

0
(0)

There is a man. In this film, he is shown only through reflections. Does he really exist? How will the audience know?
He wanders around the city without a goal and glimpses at his own reflections. A stream located near the city, shown in the beginning and at the end, is the location where conflict in intensified between the man himself and the reflections. The reflected figures are a tool working to emphasize limitations in human awareness. The artist vaguely shows the mythological figure Medusa to symbolize an end to the narrative.

어떤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은 영상 속에서 단 한 번도 실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다만 어딘가에 ‘비친’ 이미지로만 표류한다. 그는 정말 존재하는가? 관객은 어떻게 그의 실존을 확신할 수 있는가?
도시를 배회하던 그는 이따금씩 자신이 비친 상을 가만히 들여다 본다. 영상의 시작과 말미에 등장하는 도시 아래 작은 하천은 그와 비친 그의 상 사이의 미묘한 갈등이 심화되는 장소이자, 스스로에 대한 왜곡되고 뒤틀린 이미지들이 흐르는 곳이다. 비친 이미지들은 인간 인식의 한계를 드러내는 장치로 사용되는데, 작가는 그리스 신화의 메두사(Medusa) 상징을 가져와 결말을 어렴풋이 제시한다.

0 / 5. 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